DATA

당신의 참된 모습을 찾아가는 여정에 함께 합니다.

자료실

MAUMPULGY
  • 정신분석의 내용들
CUSTOMER CENTER
TEL031-782-5195

- 월 ~ 금 : 오전 9시 ~ 오후 9시
-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 email : jiyueun@naver.com

정신분석의 내용들

DATA
제목 '문명 속의 불만' by 프로이트






1927년에 발표된 논문인 ‘환상의 미래’에서 프로이트는 인간의 문명은 자연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심리적 가치와 문화적 이상, 예술 그리고 종교적 관념을 포함하는 것으로 정의하였다. 인간이 만들어낸 문명은 “본능의 체념과 강제력 위에 세워질 수 밖에 없는 것”으로 문명의 구성원들에게 필연적으로 적대감의 대상이 되며 이로 인해 문명은 그것을 만들어낸 인간의 파괴적인 성향에 의해 다시 해체될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고 한다. 이러한 파괴적인 성향으로부터 문명이 보존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프로이트는 외제인 강제가 내면화되는 심리적 진화를 거론하며 특히 이것은 초자아의 확립이 기여하는 바라고 하였다. 또 다른 하나의 방법으로 프로이트는 구성원들의 윤리적 수준을 높여주는 문화적 이상을 말하는데 이것은 구성원들에게 자기애적인 만족을 주어 문명을 향한 개인의 적대감에 대응하게 된다는 것이다.
 
프로이트는 문명을 유지시켜주는 가장 중요한 가치는 종교가 가지고 있다고 하며 그 기원에 대해서 설명한다. 태초의 거대한 자연의 힘 앞에 무력감과 공포를 느꼈던 인간은 자연현상을 의인화하여 초자연적인 신으로서 간주하였는데 이것은 자신을 보호해 줄 전능한 존재로서 여겨지는 아버지와의 관계에 기초하고 있다는 것이며 아이의 무력감과 두려움은 종교의 핵심이 되는 감정이라는 것이다.
그리하여 종교는 인간이 무력감과 불안 앞에 섰을 때 가지게 되는 절박한 소망이 실현되는 환상이라고 프로이트는 말하면서 동시에 이러한 종교가 가지는 위안과 지지적 기능들은 문명을 보존하는 역할을 해왔다고 주장한다. 또한 프로이트는 ‘토템과 터부’에서 언급되었던 계통발생적인 기억의 흔적을 종교에서의 신의 모습이 등장하는 것과 연관되었다고 말하며 아이가 정신발달의 과정을 거치면서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통과하는 것과 같이 “인간의 보편적인 강박신경증”인 종교 역시 필연적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프로이트는 소원성취의 환상이면서도 신경증적 증상과도 같은 종교를 대신할 존재로서 발달해 가는 ‘과학’을 거론하며 과학이 환상을 대신할 것이라는 대담한 의견을 주장하였다.
 
이러한 논의들은 1930년에 발표된 ‘문명 속의 불만’에서도 이어지는데 그는 종교적인 원천으로 ‘대양감’(oceanic feeing)을 거론하는 로맹 롤랑의 주장을 부인하며 그것은 발달 초기에 존재하였던 대상을 발견하지 못하였던 시기의 기억과 원시적 융합의 느낌이 외부세계를 통한 위협이 느껴질 때 그것을 부인하고자 하는 소망에서 비롯되는 것이라는 주장으로 논문을 시작한다. 프로이트는 종교가 가지는 유아기 고착과도 같은 성격을 언급하며 ‘행복을 추구하고 고통을 회피’하려는 삶의 궁극적인 목적에 종교가 장애물이 된다고 주장하며 “인간은 누구나 자신을 구할 수 있는 특별한 방식을 스스로 찾아야만 한다.”라고 말한다.
 
각자의 행복을 추구하고자 하는 개인에 대하여 문명은 집단으로서 응집하기 위해서 개인에게 성적욕동, 공격적 충동들을 제한하는데 이 제한이 성공할 경우 문명은 발전을 위한 첫걸음을 딛게 되며, 동시에 개인은 문명에 대한 적개심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다. 성적 만족이 금지된 성욕은 공동체의 유대를 창조하나 성욕으로부터 개인이 얻을 수 있는 행복은 제한되며 “인간은 인간에게 늑대이다”라는 로마시대의 격언에서 나타나듯이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는 공격성은 문명과 사회의 보전을 위해서 강제력에 복종해야 되는 것이 인간과 문명의 숙명이라는 것이 프로이트의 의견이다.
 
결국 프로이트는 ‘삶과 죽음의 욕동’사이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투쟁으로 인간과 문명을 이해하려고 한다. 이것은 프로이트가 말한 개인 안에서의 초자아와 자아사이에서 일어나는 갈등과도 같은 것이며 문명의 발달은 개인의 행복의 상실과 죄책감이 고조되는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말로 논문을 마치고 있다.



- 출처: '마음풀기'대표 석사학위논문 '일본 武士道의 출현에 대한 정신분석적 고찰' 中